자료실


  

제주항공, 무안발 국제선 6개로 확대·운항편수 2배로

관리자 0 46 11.12 00:00

 

 

제주항공

 

(대표 이석주)이 내달 중 무안발 국제선 2개 노선을 신규 취항하고 전체 운항편수도 기존 대비 2배로 증편한다고 12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올 4월부터 7월까지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 태국 방콕, 대만 타이베이 등 4개의 무안발 국제선 정기노선에 신규취항한 데 이어, 내달 필리핀 세부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로 정기노선을 추가해 총 6개국에 항공기를 띄운다. 

무안~세부 노선은 주5회(월,화,수,금,토요일) 일정으로 내달 21일 신규 취항한다. 무안국제공항에서 밤 8시10분(현지시간) 출발해 세부에는 밤 11시5분 도착하고, 귀국편은 밤 12시35분 세부를 출발해 아침 5시50분 무안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무안~코타키나발루 노선은 주2회(목,일요일) 일정으로 내달 23일 신규 취항한다. 해당 항공편은 무안공항에서 밤 8시10분 출발해 코타키나발루에 밤 12시에 도착하고, 코타키나발루에서 새벽 1시에 출발해 아침 6시50분 무안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또한 기존 노선인 무안~오사카, 무안~타이베이 노선은 주5회에서 운항편수를 주2회씩 늘리고, 무안~다낭 노선은 주2회였던 운항편수를 주5회 늘려 주7회로 늘린다.

      

이로써 제주항공이 무안국제공항에서 취항하는 국제선 정기노선 수가 기존 4개국 4개 노선에서 6개국 6개 노선으로 늘고, 주간 운항편수는 기존 16회에서 2배로 늘어난 32회가 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기존 노선의 증편은 내달 중순으로 계획하고 있으며 항공기 도입시점에 따라 확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무안발 국제선 신규취항을 기념해 이날부터 오는 30일까지 무안~세부, 무안~코타키나발루 노선을 포함해 6개 노선 전체에 대한 항공권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탑승일 기준으로 이날부터 내년 3월30일까지 이용할 수 있는 편도기준 항공권을 유류할증료 및 공항시설사용료 등을 모두 포함한 총액운임(소비자가 실제 지불하는 운임)을 ▲무안~오사카 7만원 ▲무안~타이베이 8만원 ▲무안~방콕 12만5500원 ▲무안~다낭 13만9100원부터 판매한다. 또한 신규 취항지인 ▲무안~세부 9만9100원 ▲무안~코타키나발루 10만3600원부터 판매한다. 

특가항공권 예매는 제주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과 웹에서만 할 수 있다. 예약상황에 따라 조기 마감될 수 있으며, 예매일자와 환율변동에 따라 총액운임은 일부 변동될 수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기존 4개 무안발 노선의 탑승률이 80~90% 수준을 기록하는 등 무안발 노선 확대가 호남지역 여행자에게 새로운 여행기회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항공, 무안발 국제선 6개로 확대·운항편수 2배로 

Comments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